인터넷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초록마을 | 교육과미래 | 투어 | 쇼핑

통합검색기사검색

한토마

사설·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문화 | 과학 | 만평 | Editorials | 전체기사 | 지난기사

구독신청 | 뉴스레터 보기

편집 2005.01.03(월) 18:16

시장님 소개 빠뜨린 괘씸죄?


부천 국제판타스틱영화제 김홍준 집행위원장의 해촉안이 이 영화제 조직위원회 총회에서 가결되기 전날인 지난 12월29일 이춘연 영화인회의 이사장 등 몇몇 영화인 단체 대표들이 홍건표 부천시장 면담을 요청했다. 밤 10시에야 이뤄진 면담에서 이들은 시장에게 ‘진짜’ 해촉 사유가 무엇인지 물었다. 홍 시장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장으로 임명돼 영화제 일에 대한 집중도가 떨어질 것이라는 해촉안 상정 당시의 사유가 ‘표면적인 것’임을 인정하며, 진짜 사유는 김위원장의 명예와 관련된 문제이기 때문에 이야기하지 않는 게 좋겠다고 거듭 말했다. 질문이 재차 이어지자 시장은 지난해 영화제 개막식 사회를 보면서 김 집행위원장이 조직위원장의 이름을 소개하는 걸 잊었다는 이야기를 꺼냈다. 조직위원장은 시장 본인이었다. 그 밖에 폐막식 때 마이크가 나갔다는 등의 궁색한 이야기들과 함께 이름을 빼먹는 실수가 세 번이나 지적됐다고 이날 참석했던 한 영화인이 전했다. 다음날 아침 이춘연 이사장은 부천영화제 조직위원직을 사퇴했다.

30일 총회에서도 논란이 이어졌다. 조직위원인 신우철 영화인협회 회장은 이사회의 해촉의 구체적인 이유를 물었다. 여기서도 개막식 때 조직위원장 호명이 누락된 것에 대한 이야기가 다시 나왔다. 신 위원이 “간단히 말해 괘씸죄에 걸린 것 아닌가?”라고 되묻자 시장은 왜 자꾸 정치적으로 몰고가냐고 반문했다. 신 위원은 “정치적으로 치면 나는 구세대 영화인 단체로 알려진 영화인협회의 장이고, 나이든 사람들을 한나라당이라고 하면 나 역시 나이든 사람이지만, 영화제가 이렇게 가면 안 된다”고 반박했다. 표결을 통해 해촉안이 통과된 직후 신 회장과 정일성 촬영감독, 이미례 감독 등 세 조직위원이 줄줄이 사의를 표명했다.

해촉안이 가결되기 직전 주요 감독과 배우 40여 명은 김 집행위원장이 해촉되면 부천영화제 출품과 참석을 거부하겠다고 선언했다. 제작자 등 다른 영화인들도 부천영화제 불참을 준비하고 있다. 영화인 없는 영화제가 과연 어떤 모양새로 운영될지 궁금하다. 문화부 김은형 기자 dmsgud@hani.co.kr

|



☞ 기사에대한의견글쓰기 | 목록보기 | ▶ 토론방가기


350자진 삭제하였습니다精馬旦亀992006-01-10
349황우석 사건을 영화로 만든다면...rock2006-01-08
348분노의 주먹이 운다.rock2006-01-08
34712% 부족한 영화 태풍제이웨이2006-01-07
346"판타지 사랑"을 맛보고 싶은 북한감자2006-01-06

  • [부천국제영화제] 부천에 이어 광주영화제도 파행 위기...02/21 16:29
  • [부천국제영화제] 시장님 소개 빠뜨린 괘씸죄?...01/03 18:16
  • [부천국제영화제] 부천영화제 김홍준 집행위원장 해촉안 가결...12/30 23:16
  • [부산국제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 ‘주홍글씨‘로 막내려...10/15 18:35
  • [부산국제영화제] 김동호 집행위원장 “냉정하게 평가받겠다”...10/15 18:32
  • [부산영화제] 부산영화제 최우수신인상 이윤기 감독...10/15 17:11
  • [부산국제영화제] ‘여자, 정혜’ 부산영화제 뉴커런츠상 수상...10/15 14:31
  • [부산영화제] “꿈꾸는 대안 혼돈속에서 찾을 것”...10/14 17:50
  • [부산영화제] “궁극의 진실 카메라로 다 잘될까”...10/14 17:51
  • [부산영화제] “독일에도 한국같이 스크린쿼터 있었으면”...10/13 19:31
  • [부산영화제] “기억해줘 흥분‥부산 칸보다 예뻐”...10/12 18:30
  • [부산국제영화제] “북한사람들, 당신들과 똑같은 사람들이에요”...10/12 11:20
  • [부산영화제] “내전의 상처 탓 정서 비슷”...10/11 22:05
  • [부산영화제] “사랑은 남에게 빌려줄수 없는 것”...10/11 17:18
  • [부산영화제] ‘빅맥’ 한달먹어 찐 12kg 14달 걸려 뺐다...10/11 17:20
  • [부산영화제] “영화 밖 축제 해운대에 판 벌였어요”...10/07 16:48
  • [부산영화제] “부산영화제는 아시아 영화의 풍향계”...10/08 13:32
  • [부산영화제] 이영애·양조위, 부산영화제서 만난다...10/06 10:11
  • [부산영화제] 부산영화제 두배로 즐기는 방법...10/01 11:52
  • [부천국제영화제] PiFan 작품상에 ‘아라한 장풍 대작전’...07/22 16:14
  • [부천국제영화제]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개막...07/15 16:01

  • 가장 많이 본 기사

    [사설·칼럼]가장 많이 본 기사

    •  하니 잘하시오
    •  자유토론방 | 청소년토론마당
    •  토론방 제안 | 고발합니다
    •  한겨레투고 | 기사제보

    쇼핑

    한입에 쏘옥~
      유기농 방울토마토!

    바삭바삭 감자스낵!!

    속살탱탱 화이트비엔나소시지~
    딱 1번만 짜는 초록참기름~
    건강한 남성피부 포맨스킨~

    여행

    신개념 여름 배낭의 세계로
    2005 실크로드 역사기행!
    천년의 신비 앙코르왓제국
    전세기타고 북해도로~!

    해외연수/유학

    캐나다 국제학생?!?
    세계문화체험단 모집
    캐나다 대학연계 프로그램
    교환학생 실시간 통신원글

    클릭존

    남성,확실한1시간대로?
    고혈압관리-식약청인정1호
    ◈강남33평아파트 반값입주
    강원도 찰옥수수 9,900원
    [속보]영어가 느리게들렸다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지적재산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Copyright 2006 The Hankyor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