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초록마을 | 교육과미래 | 투어 | 쇼핑

통합검색기사검색

한토마

사설·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문화 | 과학 | 만평 | Editorials | 전체기사 | 지난기사

구독신청 | 뉴스레터 보기

편집 2004.05.17(월) 19:57

대선자금 매듭 ‘장고끝 악수’될라


모처럼 국민의 박수를 받으며 진행된 검찰의 불법 대선자금 수사가 마무리 국면에 접어들었다.

이제 국민의 시선은 불법 대선자금의 최대 수혜자였던 이회창·노무현 당시 후보들에 대한 검찰의 최종 판단에 쏠리고 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지난 3월8일 중간 수사결과 발표 때 “구체적인 증거는 ‘아직’ 없지만, 두 분이 책임질 것이 있는지에 대해 총선이 끝나면 계속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 전 후보의 경우, 최측근인 서정우 변호사가 받은 삼성 채권 가운데 3억원을 미국행 경비로 쓴 사실이 밝혀지면서 소환조사 여부가 관심사로 떠올랐다.

총선이 끝난 뒤 검찰은 지난 10일 이번 수사의 ‘시한’을 오는 20일께로 못박으면서, “이 전 총재의 재소환 여부를 포함해 두 전 후보에 대한 수사팀의 입장을 13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안대희 대검 중수부장이 직접 예고한 13일은 공교롭게도 대통령 탄핵심판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선고가 유력한 날이었다.

그러나 헌재가 결정선고 날짜를 예상보다 하루 늦춰 14일로 정하자, 검찰은 충분한 설명 없이 “조사할 게 조금 더 남았다”며 발표일을 17일로 미뤘다. 17일 아침, 검찰은 또 무슨 일인지 “5월 안에 모든 것을 마치겠다”며 다시 발표를 연기했다. 검찰은 거듭되는 연기 사유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내부 방침이 아직 확정되지 않았을 뿐”이라는 모호한 해명을 내놨다.

이처럼 석연찮은 일이 반복되자 검찰 안팎에서는 “노 대통령은 헌재의 판단으로 면죄부를 받은 반면, 이 전 후보는 뭔가 포착된 것 아니냐”는 관측까지 흘러나오고 있다. 형평성 시비를 의식한 나머지 검찰이 너무 오랫동안 고민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장고 끝에 악수 둔다’는 말이 있다. 수사가 끝났다면, 그 결과를 그대로 내놓고 국민의 평가를 기다리는 것이 ‘정도’가 아닐까 싶다.

석진환 사회부 기자soulfat@hani.co.kr

|


가장 많이 본 기사

•  하니 잘하시오
•  자유토론방 | 청소년토론마당
•  토론방 제안 | 고발합니다
•  한겨레투고 | 기사제보

쇼핑

한입에 쏘옥~
  유기농 방울토마토!

바삭바삭 감자스낵!!

속살탱탱 화이트비엔나소시지~
딱 1번만 짜는 초록참기름~
건강한 남성피부 포맨스킨~

여행

신개념 여름 배낭의 세계로
2005 실크로드 역사기행!
천년의 신비 앙코르왓제국
전세기타고 북해도로~!

해외연수/유학

캐나다 국제학생?!?
세계문화체험단 모집
캐나다 대학연계 프로그램
교환학생 실시간 통신원글

클릭존

남성,확실한1시간대로?
고혈압관리-식약청인정1호
◈강남33평아파트 반값입주
강원도 찰옥수수 9,900원
[속보]영어가 느리게들렸다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지적재산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Copyright 2006 The Hankyor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