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초록마을 | 교육과미래 | 투어 | 쇼핑

통합검색기사검색

한토마

사설·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문화 | 과학 | 만평 | Editorials | 전체기사 | 지난기사

구독신청 | 뉴스레터 보기

편집 2004.07.07(수) 16:13

수단사태를 아십니까


“아휴, 꼭 난민들 같네요.”

장대비를 피해 산장으로 들어온 등산객들이 거지 꼴을 하고 있는 우리 일행을 보고 한마디씩 했다.

지난 주말 태풍 민들레 북상 소식을 듣고도 무리하게 지리산 등정에 나섰던 우리는 폭우 때문에 내내 산장 안에서 지내게 되었다. 젖은 옷들과 취사도구는 여기저기 널려 있지, 머리카락과 배낭은 흠뻑 젖었지, 누가 봐도 영락없는 난민 행색이었다. 비오는 산장 안의 어수선하고 궁색한 모습을 보고 난민을 연상하리만치 어느덧 난민이라는 말은 일상용어가 되어버렸다. 그러나 정작 우리는 난민에 대해서 얼마나 알고 있을까

유엔 난민기구에 따르면 2004년 1월 현재 전 세계의 난민은 1700만명에 이른다고 한다. 유엔은 전쟁이나 기근, 혹은 정치적인 이유로 국경을 넘은 사람, 즉 국내법으로 보호받지 못해 국제법으로 돌보아 주어야 하는 사람들만을 난민으로 정의한다. 그러나 인도적 구호단체한테는 안전한 지역을 찾아 자국 내를 떠도는 국내난민도 당연히 구호와 보호의 대상이다. 미국난민위원회 2004년 보고서는 전 세계 국내난민이 무려 2300만명이 넘는다고 밝혔다.

지금 세계에서 난민문제가 가장 심각한 곳은 동아프리카의 수단이다. 유엔 난민기구 등 관련단체들의 홈페이지는 온통 수단 관련 내용이다. 지난 4월부터 내 사무실 전자우편의 50% 이상이, 국제 전화회의의 80%가 수단에 관한 일이었다.

그곳에서는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걸까. 인구 3300만명의 수단에서는 이미 21년 간의 내전으로 200만명 이상이 죽고 300만명의 국내난민이 발생했다. 특히 지난해 3월부터 15개월 동안 정부군의 지원을 받는 것으로 추정되는 아랍계 무장세력이 아프리카 토착민 반군의 중심지인 서부 다르푸르지역 주민을 잔혹하게 인종청소하고 있는 중이다. 헬리콥터까지 동원하여 조직적인 민간인 학살, 집단 성폭행을 통한 강제임신, 약탈, 납치는 물론 마을을 철저히 불태우고 우물에 독극물을 넣는 등 지역 전체를 초토화시키고 있다. 마치 10년 전 르완다 대학살이 재연되는 것 같다. 이미 3만명이 목숨을 잃었고 약 100만명이 국내 난민으로, 20만명이 이웃나라 차드로 피신해 있다.

그런데 좀 이상하지 않은가 세계적으로 ‘뜨거운’ 이 사건을 어떻게 우리는 까맣게 모르고 있는 걸까 왜 우리 언론은 잔인할 정도로 이 사태에 대해 잠잠한 걸까 그러니 우리 언론을 통해서는 균형 있는 국제 정보와 감각을 얻기 어렵다는 말이 맞다고 할 밖에.

아무튼 수단은 당장 국제사회의 도움 없이는 대량 인명 피해가 불을 보듯 뻔하다. 며칠 전 파월 미국 국무장관과 유엔 사무총장이 사태 수습을 위해 직접 다르푸르지역을 방문해 수단 정부를 압박하고, 국제사회에 지원을 호소했지만 사태를 수습하기에는 뒤늦은 감이 있다.

유엔은 국경지대에 8개의 대형 난민캠프를 설치해 이달 중순까지 17만명의 난민들을 보호한다는 계획이다. 월드비전 국제본부도 수단을 긴급구호 등급 중 가장 높은 ‘카테고리 3’으로 선포하고 전세계 긴급구호팀 전원을 42시간 대기조로 전면 가동하는 등 강도 높게 대처를 하고 있다. 일차로 독일에서 공수한 10만명 분의 긴급구호세트를 이번주 안에 난민들에게 나누어줄 예정이다. 세트 안에는 생존에 필요한 고단백 비스킷, 간이 담요, 접는 물통, 양초, 비누 등이 들어 있다.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난민 보호에는 많은 문제가 있다. 이들은 국경지대를 따라 광범위하게 흩어져 있어 수 파악도 어렵다. 난민들은 55도가 넘는 사막의 불볕더위와 모래바람 속에서 물도 식량도 없이 지내고 있다. 홍역 등 전염병까지 창궐하고 있는데 설상가상으로 7월부터 우기가 시작된다. 이대로 가면 6개월 내에 30만명이 아사할 것이라는 최악의 시나리오도 나오고 있다.

쓰다 보니 칼럼이 아니라 기사처럼 되어버렸다. 그러나 이렇게 해서라도 수단사태를 국내에 알리고 싶은 긴급구호팀장의 마음, 이해해 주시길 바란다.

한비야/월드비전 긴급구호팀장

|


가장 많이 본 기사

•  하니 잘하시오
•  자유토론방 | 청소년토론마당
•  토론방 제안 | 고발합니다
•  한겨레투고 | 기사제보

쇼핑

한입에 쏘옥~
  유기농 방울토마토!

바삭바삭 감자스낵!!

속살탱탱 화이트비엔나소시지~
딱 1번만 짜는 초록참기름~
건강한 남성피부 포맨스킨~

여행

신개념 여름 배낭의 세계로
2005 실크로드 역사기행!
천년의 신비 앙코르왓제국
전세기타고 북해도로~!

해외연수/유학

캐나다 국제학생?!?
세계문화체험단 모집
캐나다 대학연계 프로그램
교환학생 실시간 통신원글

클릭존

남성,확실한1시간대로?
고혈압관리-식약청인정1호
◈강남33평아파트 반값입주
강원도 찰옥수수 9,900원
[속보]영어가 느리게들렸다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지적재산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Copyright 2006 The Hankyor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