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초록마을 | 교육과미래 | 투어 | 쇼핑

통합검색기사검색

한토마

사설·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문화 | 과학 | 만평 | Editorials | 전체기사 | 지난기사

구독신청 | 뉴스레터 보기

편집 2005.01.23(일) 21:49

이동통신 품질이나 높여라


엘지텔레콤과 케이티에프의 ‘지상파 디엠비’ 유료화 필요성 거론으로, 디지털 텔레비전 전송방식 논란 때와 비슷한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이통사들은 방송 품질을 높이기 위해서는 중계기를 설치해야 하는데, 재원을 확보하려면 유료화가 필요하단다. 이왕 허가되는 것이니, 잘되게 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이동통신 업체들이 나서줘야 한다는 논리를 편다.

이들은 “방송사는 중계기를 설치할 능력이 없다”는 전제를 깔아 지상파 디엠비 유료화 불가피론을 펴기도 한다. 중계기 설치에 600억원 가까이 든다며, 월 4천원 정도는 받아야 한다는 주장도 내놓는다.

진대제 정보통신부 장관도 ‘부분 유료화 필요성’을 언급해 장단을 맞춘다. 이제는 거꾸로 유료화를 처음 거론한 이통사 쪽에서 진 장관의 발언을 들어, 지상파 디엠비 유료화가 대세라고 목소리를 높인다.

하지만 이동통신 업체들의 지상파 디엠비 유료화 필요성 주장과 진 장관의 부분 유료화 발언은, 요즘 유행하는 말로 ‘생뚱맞기’ 그지 없다. 남의 다리 긁는다는 말에 딱 들어맞는 사례다.

지상파 디엠비는 방송이다. 정부가 디지털 텔레비전 전송방식의 표준을 미국식으로 정하면서, 이동할 때 시청이 어려운 단점을 보완하는 수단으로 도입했다. 방송의 보편성은 어떤 경우라도 훼손될 수 없다는 생각을 가진 시민단체, 시청자, 방송 관계자 및 전문가들이 4년 가까이 싸워 얻어낸 것이다.

이런 탄생 배경으로 볼 때, 지상파 디엠비는 “방송의 보편성은 반드시 보장돼야 한다”는 사회적 합의의 의미를 담고 있다고 볼 수 있다. 공방과정에서 보편성이란 전국 어디서나, 돈없는 사람도 볼 수 있어야 한다는 뜻으로 자연스럽게 자리잡았다. 사회적으로 공론화되고 합의되기까지의 시간을 견디지 못해 문을 닫은 업체들도 무수히 많다.

정통부 장관과 이동통신 업체들이 지상파 디엠비 유료화 필요성을 언급하는 것도, 방송위원회와 방송사들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지상파 디엠비의 품질을 걱정하는 태도도 우습다. 방송사와 방송위원회가 걱정해야 할 일을 자청해 떠맡은 모양이다.

지금까지의 합의대로라면, 지상파 디엠비 업체들의 주요 수입원은 광고료다. 광고료 수입을 늘리기 위해서는 이용자가 많아야 하고, 이용자를 늘리기 위해서는 좋은 내용(콘텐츠)을 어느 곳에서나 선명한 화질로 볼 수 있어야 한다. 지하나 건물 안에서도 시청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는 중계기를 설치해야 한다.

지상파 디엠비 업체들이 광고 수입을 늘리기 위해서는 중계기를 설치할 수밖에 없다. 위성 디엠비와 경쟁하기 위해서도 필요하다. 중계기 설치에 들인 비용은 늘어나는 광고료로 충당하면 된다. 방송위원회 역시 규제·감독기관의 처지라 품질에 신경을 쓸 수밖에 없다.

유료화는 지상파 디엠비에 포함된 사회적 합의에 정면으로 배치된다. 지상파 디엠비 사업 모델의 뼈대를 뒤흔드는 것이기도 하다. 지상파 디엠비 유료화 욕구는 방송사와 방송위가 더 클 수 있다. 그러나 탄생 배경을 알기에 차마 말을 못하고 있다. 유독 이 건에 대해서는 영역침해라는 반응을 보이지 않는 것도 이런 속내를 엿보게 한다.

지상파 디엠비 중계기는 방송장비라, 이통사가 설치할 수 없다. 이통사들도 이를 잘 안다. 그런데도 나서는 이유는, 방송사와 방송위의 가려운 부분을 긁어주고 월 몇천원의 부가서비스 매출을 올리는 기회를 얻어보자는 심산이다.

일부 이통사와 진 장관이 방송사와 방송위에게는 ‘백기사’일 수도 있다. 하지만 시청자 쪽에서 보면, 당장의 작은 이익을 위해 엄청난 희생까지 치르며 어렵게 이룬 사회적 합의까지도 묵살하는 존재로 비치기에 충분하다. 유료화할 거라면, 지상파 디엠비가 꼭 필요한 것도 아니다.

“남 걱정 말고 이동통신 품질이나 높이라!” 한 네티즌이 인터넷 게시판에 올린 글에 있는 말이다.

김재섭/정보통신전문기자 jskim@hani.co.kr

|



☞ 기사에대한의견글쓰기 | 목록보기 | ▶ 토론방가기


417필독해 주십시오!!xz2005-10-11
4162조8천억과 4천억이나kang2005-07-19
415KTF의 부당한 이중과금에 대해...정당한 요구2005-07-01
414문자, 발신자서비스를 무료화하라!한토마2005-05-20
413▣ 오늘은 4.19-학생혁명에 날입니다. 나라큼이2005-04-19

  • [이동통신] 내년 3월부터 3.5세대 HSDPA 상용 서비스 추진...07/11 16:03
  • [휴대전화] 발신자표시 무료화될 듯...07/01 19:24
  • [휴대전화] 휴대전화, 틈새시장을 쏜다...06/30 18:14
  • [이동통신] “KTF 매직엔 무단가입 이용자에 30만원씩 줘라”...06/28 18:50
  • [휴대전화] 삼성전자, ‘미니 패션폰’ 출시...06/27 14:39
  • [휴대전화] 남성은 ‘기능’ …여성은 ‘디자인’...06/27 13:36
  • [휴대전화] ‘블루블랙폰’ 돌풍, 노키아 아성 덴마크까지 강타...06/27 11:10
  • [휴대전화] “게임한판 해볼까” 게임폰 출시 모바일 게임대회...06/26 20:36
  • [휴대전화] ‘나’ 를 찍는 사람들…‘셀카폰’ 쏟아진다...06/23 18:38
  • [휴대전화] 휴대폰, 비싼 게 비지떡?...06/21 18:51
  • [휴대전화] “LG 휴대전화는 ‘패션 코드’”...06/21 07:17
  • [휴대전화] 러시아 청소년 ‘휴대전화 살인’ 만연...06/20 17:18
  • [휴대전화] 세계 휴대전화 ‘빅 3’, 상대 ‘텃밭뺏기’ 본격화...06/17 07:28
  • [이동통신] 이통사 할인제휴 따라 외식업계 판도 ‘술렁’...06/15 19:10
  • [이동통신] ‘모바일 음란물’은 이통사의 새 노다지?...06/13 15:52
  • [휴대전화] SKT ‘음란 동영상 장사’...06/12 18:41
  • [휴대전화] 3배줌 500만화소 카메라폰 나와...06/12 17:59
  •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발신자번호표시 요금 논란 가열...06/10 16:52
  • [휴대전화] 녹색소비자연대 ‘휴대전화 재활용 운동’ 시작...06/10 13:18
  • [휴대전화] “10ㆍ20대 71% ‘이통사 문자메시지 폭리’”...06/10 12:00
  •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발신자번호표시 요금 논란 가열...06/10 11:09

  • 가장 많이 본 기사

    [사설·칼럼]가장 많이 본 기사

    •  하니 잘하시오
    •  자유토론방 | 청소년토론마당
    •  토론방 제안 | 고발합니다
    •  한겨레투고 | 기사제보

    쇼핑

    한입에 쏘옥~
      유기농 방울토마토!

    바삭바삭 감자스낵!!

    속살탱탱 화이트비엔나소시지~
    딱 1번만 짜는 초록참기름~
    건강한 남성피부 포맨스킨~

    여행

    신개념 여름 배낭의 세계로
    2005 실크로드 역사기행!
    천년의 신비 앙코르왓제국
    전세기타고 북해도로~!

    해외연수/유학

    캐나다 국제학생?!?
    세계문화체험단 모집
    캐나다 대학연계 프로그램
    교환학생 실시간 통신원글

    클릭존

    남성,확실한1시간대로?
    고혈압관리-식약청인정1호
    ◈강남33평아파트 반값입주
    강원도 찰옥수수 9,900원
    [속보]영어가 느리게들렸다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지적재산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Copyright 2006 The Hankyor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