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초록마을 | 교육과미래 | 투어 | 쇼핑

통합검색기사검색

한토마

사설·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문화 | 과학 | 만평 | Editorials | 전체기사 | 지난기사

구독신청 | 뉴스레터 보기

편집 2004.02.22(일) 18:25

고로쇠와 다랑이 논


봄을 재촉하는 비를 흠뻑 맞은 대지에서 갑자기 생기가 느껴진다. 언 땅이 풀리면서 나무들도 기지개를 펴는 듯하다. 새 잎사귀들을 만들려고 뿌리에서 빨아들인 물이 수액이 되어 물관을 타고 가지끝으로 내달린다. 신록에 훨씬 앞서 나뭇가지 색깔의 미묘한 변화가 봄을 알린다.

하지만 점점 많은 이들이 봄 기운을 혀로 느끼려 한다. 남도에서는 고로쇠나무 물 채취가 한창이다. 경남 거제를 비롯해 지리산과 전남 광양 백운산의 고로쇠나무들은 마치 링거 주사를 맞는 것처럼 저마다 두른 기다란 고무관을 통해 수액을 흘려보내고 있다. 들척지근한 맛이지만 몸에 좋다는 풍문을 굳게 믿는 사람들은 비싼 돈을 치르며 고로쇠물을 마신다. 농민과 지방자치단체는 고로쇠 축제를 여는 등 반가운 새 소득원을 늘리려 안간힘이다.

수액 채취를 둘러싼 논쟁도 해마다 격화되고 있다. 환경단체들은 나무에게 꼭 필요한 수액일진대 살아있는 곰한테서 쓸개즙을 받아 먹는 것과 무엇이 다르냐고 묻는다. 하지만 농민들은 나무에 별다른 해를 끼치는 것도 아니고, 무엇보다 갈수록 힘겨운 농촌살림에 보탬이 되는 소득원을 막으려 한다며 야속해한다. 마침내 지난해에는 환경단체인 국립공원시민연대가 환경부 장관과 국립공원관리공단 직원들을 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고, 올 들어 공단 쪽이 지리산 등 국립공원 자연보존지구 안에서 관행으로 허용하던 고로쇠 수액 채취를 전면 금지하면서 주민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한겨레> 2월3일치 지역면 참조) 비단 고로쇠뿐 아니라 자연의 이용을 둘러싼 사회적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고로쇠, 나아가 자연은 과연 어느 정도로, 어떻게 이용하는 것이 옳은가.

한 가지 흥미로운 통찰을 지난주 서울대 환경대학원이 연 전통생태 세미나에서 얻을 수 있었다. 이 자리에서 고려대 민족문화연구원 정치영 박사는 지리산 비탈에 자리잡은 계단식 논의 기능과 가치를 발표했다. 18세기 이후 산속으로 겨온 가난한 농민들은 돌투성이의 가파른 비탈을 개간해 논으로 만들었다. 걷어낸 돌로 논둑을 쌓고 물이 쉬 빠져나가지 않도록 점토나 흙을 퍼날라 다졌다. 모든 일이 사람 손으로 이뤄졌다. 한 명이 하루종일 쉬지 않고 일해야 한 평 남짓의 논을 개간할 수 있었다. 손바닥만한 땅도 논으로 일궜다. 그런 논은 삿갓 하나로 논 한 배미를 다 덮을 수 있다고 해서 ‘삿갓다랑이’, 또는 죽이나 밥 한 그릇과 바꿀 정도로 작다 해서 ‘죽배미’나 ‘밥배미’라고 불린다.

이렇게 수백년 동안의 눈물겨운 노동으로 이룩한 계단식 논은 여러 가치를 지닌다. 토양침식을 막고 물을 머금어 홍수를 줄이며, 산속에 습지를 조성해 생물 다양성을 높인다. 다랑이 논은 소중한 문화유산일뿐 아니라 인간이 만든 새로운 자연이다. 정 박사는 이런 계단식 논이 버려져 황폐화하고 있는 것이 최근 잇따른 지리산 홍수피해의 한 원인일지 모른다고 말했다. 지리산 다랑이논은 사람의 손길이 오랫동안 지속 가능한 방식으로 자연에 미치면 자연이 풍성해질 수 있음을 보여준다.

다시 고로쇠 수액으로 돌아가면, 문제는 수액을 채취하는 행위 자체보다는 그 방법과 정도임을 알 수 있다. 전통적인 고로쇠 채취는 계절의 별미이자 특정 지역의 특산물이었다. 산촌 주민들은 오랜 경험으로 고로쇠나무에 해를 주지 않고 이용하는 방법을 알고 있었다. 요즘처럼 건강을 일거에 되찾거나 목돈을 만지기 위해 전국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마구잡이로 수액을 받아내지는 않았다.

자연이 지탱할 만큼만 이용하려면 자연을 잘 알아야 한다. 이때 전문가들의 과학적 지식이 만능은 아니다. 오히려 과학은 섣부른 자연이용에 ‘환경 친화적’이란 면죄부를 주는 데 이용되곤 한다. 그런 점에선 자연을 오랜 세월 이용하며 살아온 주민들의 토착지식이 나을 수 있다. 미국 요세미테 국립공원은 1890년 지정됐다. 그곳의 명물은 지구상에서 가장 크고 나이 많은 나무의 하나인 자이언트 세쿼이어이지만, 이 나무의 번식을 위해선 산불이 필요하다는 사실은 1964년에야 밝혀졌다. 토착 원주민은 국립공원이 들어서기 전부터 알던 사실이었다.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 기사에대한의견글쓰기 | 목록보기 | ▶ 토론방가기

1640청계천 주변을 국제적 명소로 가꾸어야경국대전2005-08-06
1639난개발로 무너지고 있는 호남정맥.다이애나2005-07-19
1638봉이김선달도 아니고 수자원공사가 청계천에...대마도2005-06-27
1637이명박이 사고쳤다모롱지2005-06-01
1636청계천 물이 흐르는 것이2005-06-01

  • [환경] 새만금 죽여서 억만금 얻은들…...07/12 17:46
  • [환경] [멸종위기 동식물] 어류 ②감돌고기...07/12 17:43
  • [환경] [사진으로 떠나는 길] 저만치 홀로 작은어깨...07/12 17:38
  • [환경] [녹색동네이야기] 대학생 생태환경탐사 외...07/12 17:36
  • [환경] 128 환경신고 감감무소식...07/06 19:52
  • [환경] “빗물오염 심각해요”...07/05 19:00
  • [환경] [사진으로 떠나는 길] 인생은 미로일까요...07/05 18:26
  • [환경] [멸종위기 동식물] ⑦꼬치동자개...07/05 18:20
  • [환경] 나무야~ 바다가자~...07/05 18:11
  • [환경] [녹색동네이야기] 제6회 아름다운 숲 전국대회 외...07/05 16:41
  • [환경] 이산화탄소 배출없는 발전소?...07/04 18:09
  • [환경] 한강낚시 90% 환경오염 납추...07/01 18:54
  • [환경] 한강상수원 폐수 6660t 방출...06/30 18:06
  • [환경] 개펄체험에 ‘개펄’ 죽어간다...06/28 18:42
  • [환경] [멸종위기 동식물] ⑥미호종개...06/28 18:39
  • [환경] [녹색동네이야기] 야생동물 구조·치료 및 교육 외...06/28 18:33
  • [환경] “바닷가 캠프파이어 안돼요” ...06/28 17:40
  • [환경] 친환경상품 시장 키운다...06/28 17:37
  • [환경] 국립환경‘연구원’→‘과학원’으로 바꿔...06/26 20:27
  • [환경] 버림받은 ‘사랑’...06/24 19:09
  • [환경] 서울 전지역에 오존주의보...06/24 16:42

  • 가장 많이 본 기사

    •  하니 잘하시오
    •  자유토론방 | 청소년토론마당
    •  토론방 제안 | 고발합니다
    •  한겨레투고 | 기사제보

    쇼핑

    한입에 쏘옥~
      유기농 방울토마토!

    바삭바삭 감자스낵!!

    속살탱탱 화이트비엔나소시지~
    딱 1번만 짜는 초록참기름~
    건강한 남성피부 포맨스킨~

    여행

    신개념 여름 배낭의 세계로
    2005 실크로드 역사기행!
    천년의 신비 앙코르왓제국
    전세기타고 북해도로~!

    해외연수/유학

    캐나다 국제학생?!?
    세계문화체험단 모집
    캐나다 대학연계 프로그램
    교환학생 실시간 통신원글

    클릭존

    남성,확실한1시간대로?
    고혈압관리-식약청인정1호
    ◈강남33평아파트 반값입주
    강원도 찰옥수수 9,900원
    [속보]영어가 느리게들렸다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지적재산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Copyright 2006 The Hankyor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