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초록마을 | 교육과미래 | 투어 | 쇼핑

통합검색기사검색

한토마

사설·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문화 | 과학 | 만평 | Editorials | 전체기사 | 지난기사

구독신청 | 뉴스레터 보기

편집 2005.01.13(목) 20:08

법정으로 간 ‘그때 그 사람들’


  관련기사

  • [기고]아버지들의 차이, 아들들의 차이
  • 박지만, <그때그사람>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
  • [사설] 현대사는 한국영화의 자산이다

  • 영화감독 임상수씨는 입이 걸다. 뭔가를 비판할 땐 가차없다. 욕도 표현도 거침이 없다. 몇 해 전 영화 주간지 〈씨네21〉로 파견 근무를 했을 때 영상물등급위원회가 〈죽어도 좋아〉에 대해 성기 노출을 이유로 극장 상영을 못하게 한 일이 터졌다. 이 문제로 대담을 마련하면서 그를 만났다. “왜 ×지, ×지 보기를 두려워하지? 나는 내 것은 매일 보고, 내 마누라 것도 가끔 보지만. … 그걸 보기 두려워하는 사람들의 심리상태는 도대체 뭐지?” 받아적던 나는 웃으면서도 좀 찜찜했다. “이거, 그대로 써도 될까?” 바로 튀어나온 그의 말. “왜 기자가 검열하고 지랄이야!”

    그는 데뷔하면서부터 표현의 자유에 한이 맺혔다. 1998년 〈처녀들의 저녁식사〉를 완성했는데, 등급심의 기관에서 등급을 내주질 않았다. ‘야한’ 장면을 잘라오라는 말이었다. 기다리다 못해 제작자가 직접 필름을 잘랐고, 임상수씨는 그 옆에서 고량주를 들이켰다. 그가 또 사고를 쳤다. 10·26 사건을 다룬, 임상수 각본·감독의 〈그때 그 사람(들)〉이 개봉도 되기 전에 소송을 맞았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아들 박지만씨가 시나리오를 구해 읽고서 지난 11일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을 낸 것이다.

    소송 이유는 이 영화 시나리오가 박 전 대통령을 △사생활이 문란하고 △일본을 동경하는 매국적 인물이며 △김재규에게 비굴하게 목숨을 구걸하는 인격의 소유자로 왜곡해 박 전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것이다. 일반적인 판례는 공표행위가 공익에 부합하고, 그 내용이 사실이거나 사실이라고 믿을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을 경우에 명예훼손죄를 적용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공익에 맞아드는지는 박 전 대통령이 사소한 추문도 뉴스가 될 수밖에 없는, 아니 돼야 하는 공인 중의 공인인 만큼 쟁점이 되기 어렵다. 문제는 사실이거나 사실로 믿을 상당한 이유가 있냐는 것이다. 제작사인 명필름 변호인단은 당시 재판기록, 관료나 기자들의 회고록 등 이 요건을 충족시킬 자료가 두 상자 분량이라고 주장한다.

    영화뿐 아니라 이 소송 자체가 관심을 끄는 건 표현의 자유가 국가보안법이나 음란법과 마찰을 불러일으킨 사건은 많았지만 명예훼손과 부닥친 경우는 드물기 때문이다. 그래서 판례가 많지 않고, 이 때문에 창작자가 심리적으로 위축된다. 얼마 전 〈역도산〉을 제작한 싸이더스 차승재 대표에게 “역도산 주변의 등장인물이 적더라”고 했더니 그는 “실제 인물 한 명을 끌어들이는 데 신경쓸 일이 한둘이 아니었다”고 털어놨다. 실제로 몇 해 전부터 실화를 다룬 영화들이 늘어나기 시작했지만 대부분이 인물을 과감하게 재해석하는 데는 실패했다. 미국의 〈닉슨〉 같은 영화는 닉슨 전 대통령을 ‘마마보이’로 재해석한다. 미국은 명예훼손 소송을 내는 사람이 상대편의 악의, 곧 명예를 훼손할 의도를 입증하도록 하고 있다. 아무래도 한국보단 표현의 자유가 클 터. 오죽하면 악의만 없으면 된다는 태도로 선정적인 보도를 하는 언론의 행태를 고발한 시드니 폴락 감독의 1981년 작 〈선택〉(원제는 ‘악의의 부재’라는 뜻의 ‘Absence of Malice’) 같은 영화가 나왔을까.

    그런데 10·26 당시에 표현의 자유는 어떠했던가. 79년에 나는 고등학교 2학년생이었다. 그해 10월27일 아침 등굣길 버스 안에서 “대통령께서 서거하셨습니다”란 긴급뉴스가 나왔다. 그때부터 버스를 내릴 때까지 버스 안에선 아무도 말을 하지 않았다. 10·26 사건의 진상에 대해 정부 발표 외에 국내 언론의 이렇다할 추적보도도 없었다. 25년이 지난 지금에서야 영화로 만들어졌다. 임상수 감독이 연출 끝에 한 이런 말이 있다. “(박 전 대통령이) 죽었으면 그만이지 하면서 어떻게 죽었는지에 관심이 없는 건, 그걸 파면 더 끔찍한 게 나올 것 같아서 아닌가. 나는 그 끔찍한 걸 다 꺼내서 마주 대할 수 있을 때 한국 사회가 그때의 그늘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본다.” 여하튼 소송은 제기됐고, 이젠 사법부의 몫이 됐다.

    임범 문화생활부 차장isman@hani.co.kr


    |



    ☞ 기사에대한의견글쓰기 | 목록보기 | ▶ 토론방가기


    16694원민주 이런 니쁜색기 박정희 를모함하다니노숙자2006-01-10
    16693대한민국이 진실로 진실로 두려워해야 할 것장독대2006-01-10
    16692죽쑤어 개주지 못해 안달하고 있는 박근혜...김기백2006-01-10
    16691박정희와 전두환도 국민을 위한 대통령이 었나?떠벌이2006-01-10
    16690펌]오랫만에,박정희가 소련군에 잡힌 이유笑山2006-01-10

  • [영화] 아시아영화아카데미 초대교장 대만 허우샤오셴 감독...07/12 18:57
  • [영화] 개봉 2주차 ‘말아톤’, 일본 박스오피스 7위...07/12 14:47
  • [영화] 영화 ‘여교수의 은밀한 매력’ 의 지진희...07/11 18:19
  • [영화] 황석영 소설 ‘오래된 정원’ 임상수 감독 영화화...07/10 17:49
  • [영화] 7월 10일 일요일 영화 - 귀여운 여인...07/08 17:15
  • [영화] 7월 9일 토요일 영화 - 자유를 향해...07/08 17:13
  • [영화] 7월 7일 새DVD...07/06 18:35
  • [영화] 올리비아 핫세...07/06 18:30
  • [영화] ‘인 디스 월드’ 이 세상에서, 아프간 난민으로 산다는 것…...07/06 18:28
  • [영화] <우주전쟁> 지구 구하기 관심없다 내 가족 지킬뿐...07/06 18:26
  • [영화] 극장 관객 10년만에 감소세로...07/06 18:09
  • [영화] 여고괴담4 ‘목소리’...07/06 17:19
  • [영화] 재중동포 장률 감독 ‘망종’ 페사로영화제 대상...07/05 18:47
  • [영화] 아시아 5개국 인디영화 만난다...07/05 16:59
  • [영화] '주먹이 운다' 대종상 12개 부문 후보 올라...07/01 21:54
  • [영화] 7월 2일 툐요일 영화 - 더블 크라임...07/01 18:49
  • [영화] 7월 3일 일요일영화 - 페퍼민트...07/01 18:48
  • [영화] ‘여고괴담’ 시리즈 제작 이춘연 씨네2000 대표...06/30 17:43
  • [영화] 최민식·송강호씨 “강우석 감독 사과 수용”...06/30 17:34
  • [영화] ‘스쿨 오브 락’ 조앤 쿠잭...05/09 18:08
  • [영화] 성인영화관람 ‘만 18세냐, 연 19세냐’ 또다시 격돌...06/30 08:46

  • 가장 많이 본 기사

    [사설·칼럼]가장 많이 본 기사

    •  하니 잘하시오
    •  자유토론방 | 청소년토론마당
    •  토론방 제안 | 고발합니다
    •  한겨레투고 | 기사제보

    쇼핑

    한입에 쏘옥~
      유기농 방울토마토!

    바삭바삭 감자스낵!!

    속살탱탱 화이트비엔나소시지~
    딱 1번만 짜는 초록참기름~
    건강한 남성피부 포맨스킨~

    여행

    신개념 여름 배낭의 세계로
    2005 실크로드 역사기행!
    천년의 신비 앙코르왓제국
    전세기타고 북해도로~!

    해외연수/유학

    캐나다 국제학생?!?
    세계문화체험단 모집
    캐나다 대학연계 프로그램
    교환학생 실시간 통신원글

    클릭존

    남성,확실한1시간대로?
    고혈압관리-식약청인정1호
    ◈강남33평아파트 반값입주
    강원도 찰옥수수 9,900원
    [속보]영어가 느리게들렸다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지적재산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Copyright 2006 The Hankyor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