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초록마을 | 교육과미래 | 투어 | 쇼핑

통합검색기사검색

한토마

사설·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문화 | 과학 | 만평 | Editorials | 전체기사 | 지난기사

구독신청 | 뉴스레터 보기

편집 2005.06.28(화) 17:13

총기사고와 채식주의자


△ 신기섭 논설위원

6월19일 새벽 비무장지대의 어둠을 22살의 젊은이가 왜 피로 물들였을까? 때로는 용기가 없고 가끔은 거칠어질지언정 이땅 평범한 부모의 평범한 자식들이긴 모두 마찬가진데 ….

사태를 해명하기엔 ‘구시대적 병영에서 신음하는 신세대 병사’라는 명쾌한 문구만으론 부족하다. 구조적 문제를 보는 것만큼이나 구체적인 개인들의 삶에 켜켜이 쌓인 아픔과 분노를 보려는 시도가 중요하다. 1999년 4월 미국 덴버 인근 콜럼바인 고등학교에서 벌어진 총기 난사 사건을 전혀 다르게 본 두 편의 영화처럼 말이다. 마이클 무어의 <볼링 포 콜럼바인>은 미국과 캐나다를 대비시킴으로써 공포와 폭력을 부추기는 미국 사회의 병폐를 찾아낸다. 반면, 구스 반 산트의 <엘리펀트>는 평범한 이 학교 학생들의 그날 일상을 지루하게 반복하며 따라가다간 한바탕 피를 튀기고 끝난다.

그런데 개인들의 삶을 들여다 보려는 시도는 실패한 듯하다. ‘코끼리’라는 제목이 암시하듯, 각자 나름대로 보는 데 만족해야 하는지 모른다. 아니, 차이와 다름이 강조되는 요즘 그 누구도 자신있게 전체를 이야기할 수 없다. 여성과 남성, 이성애자와 동성애자, 정규직과 비정규직, 원주민과 이주민 등의 차이와 다름만 강조되는 시절이다.

하지만 중세 이슬람 신비주의 시인 루미가 들려주는 ‘어둠속에서 코끼리 만지기’의 끝은 누구도 전체를 알 수 없다는 것이 아니다. 루미는 이렇게 노래한다. “우리 각자가 촛불을 들고 있었다면/ 그리고 함께 갔다면/ 우리는 그걸 볼 수 있었으리라.” 미국의 현상학자 존 산본마쓰는 이 ‘촛불’을 서로의 고통에 공감하는 데서 시작하는 대화로 해석한다. 그리고 동물의 고통을 여성의 고통과 동일시하는 한 무리의 여성주의자들에게서 희망을 본다.

희망의 실마리를 보여주는 책 하나가 미국의 여성주의자이자 채식주의자인 캐럴 애덤스가 쓴 <프랑켄슈타인은 고기를 먹지 않았다>(원제 ‘고기의 성정치’)이다. 이 책은, 육식을 남성적 힘의 원천으로 보는 대부분의 문화에서 여성 억압과 동물 억압이 어떻게 연관되는지 수많은 사례를 통해 보여준다. 그리고 글쓴이는 “여성주의는 지배적인 세계에 대한 부정이자 표현이기 때문에 채식주의를 포함해야 한다”고 단언한다. (www.triroc.com/caroladams/slideshow.html에서 여성과 동물을 동일시하는 상업 이미지들을 볼 수 있다) 게다가 생산조립 라인에서 씨름하는 노동자와 도살장의 가축을 연결지을 수 있는 사례도 제시된다. 책은, 자동차 공장에 조립 라인을 도입한 헨리 포드가 “이 아이디어는 시카고의 포장업자들이 쇠고기를 포장하는 데 사용하는 천장에 매달아 놓은 운반기에서 따온 것”이라고 털어놨음을 지적한다. 포드주의가 노동분업을 통해 노동자들을 소모품으로 전락시켰음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유대인을 학살한 나치도 시카고 도살장의 대량 도축 기술을 확보하고 있었다는 다른 연구 결과들도 있다. 이는, 기존 지배질서 아래서 모든 소외 계층이 말 그대로 동물처럼 다뤄진다는 걸 강하게 암시한다.

동물을 뜻하는 영어 ‘애니멀’의 어원이 영혼이라는 뜻의 라틴어 ‘아니마’라고 한다. 모두 고통을 겪는 ‘영혼’들임을 서로 인정하면서 각자의 촛불을 들고 모이면, 억압의 근원을 함께 드러낼 수 있을지 모른다. 그것이 폭력적 군사문화인지, 뿌리깊은 가부장제인지, 비인간적인 자본주의인지 예단하지 않는다면 희망이 있다고 믿는다.

신기섭 논설위원 marishin@hani.co.kr


| |



☞ 기사에대한의견글쓰기 | 목록보기 | ▶ 토론방가기


2425자진 삭제하였습니다생각해보니2006-01-05
2424노무현 정권은 국민을 속이면 안된다. 침묵의흐름2006-01-04
2423[펌]j전투경찰은 군대로 돌아가라 반항아2006-01-04
2422국방장관은 전의경 집에 데려 가시오!아직먼길2005-12-29
2421결국엔 당신들 밖에 없더군요...선인장22005-12-27

  • [군부대총기난사] “장성급 지휘관은 왜 징계 안하나?” 누리꾼 시끌 ...07/11 19:23
  • [군부대총기난사] 지금의 징병제는 세대간의 착취다...07/10 19:42
  • [군부대총기난사] 기무사 ‘총기난사’ 등 5명 문책인사...07/09 08:46
  • [군부대총기난사] “총기난사 힘없는 부초소장 무슨죄”...07/06 19:32
  • [군부대총기난사] [현장]남북 화해ㆍ긴장의 현장…동부전선 OP를 가다 ...07/06 16:38
  • [군부대총기난사] 총기난사 사건 부소초장 구속 네티즌 비난 빗발...07/06 14:50
  • [군부대총기난사] 이젠 모병제를 고민할 때...07/04 17:51
  • [군부대총기난사] 총기사고 군개혁 미흡 탓...06/29 20:18
  • [군부대총기난사] 기대되는 ‘평화재향군인회’...06/28 19:53
  • [군부대총기난사] 전방근무 2~4개월 복무단축 검토...06/28 18:58
  • [군부대총기난사] 김일병 “동료들에게 죄송…죽는 날까지 반성”...06/28 17:24
  • [군부대총기난사] 총기사고와 채식주의자...06/28 17:13
  • [군부대총기난사] “제대군인 군복무가산점제 부활해야”...06/28 10:24
  • [군부대총기난사] 열린우리당 “윤국방 적절한 대응” 청와대에 건의...06/28 10:22
  • [군부대총기난사] ‘국방장관 살리기’ 이유 없다...06/27 19:34
  • [군부대총기난사] 국방위 ‘총기난사’ 후속대책 추궁...06/27 10:21
  • [군부대총기난사] “내 아들은 잘 있나?”…부대 면회객 늘어...06/26 22:52
  • [군부대총기난사] ‘총기’ 희생자 현충원 안장...06/26 20:25
  • [군부대총기난사] “‘총기난사’ 현장 영구보존 검토”...06/26 15:28
  • [군부대총기난사] 박진 “남북한 GP 공동철수 검토해야”...06/26 14:43
  • [군부대총기난사] 희생장병 대전국립묘지 합동안장...06/25 19:34

  • 가장 많이 본 기사

    [사설·칼럼]가장 많이 본 기사

    •  하니 잘하시오
    •  자유토론방 | 청소년토론마당
    •  토론방 제안 | 고발합니다
    •  한겨레투고 | 기사제보

    쇼핑

    한입에 쏘옥~
      유기농 방울토마토!

    바삭바삭 감자스낵!!

    속살탱탱 화이트비엔나소시지~
    딱 1번만 짜는 초록참기름~
    건강한 남성피부 포맨스킨~

    여행

    신개념 여름 배낭의 세계로
    2005 실크로드 역사기행!
    천년의 신비 앙코르왓제국
    전세기타고 북해도로~!

    해외연수/유학

    캐나다 국제학생?!?
    세계문화체험단 모집
    캐나다 대학연계 프로그램
    교환학생 실시간 통신원글

    클릭존

    남성,확실한1시간대로?
    고혈압관리-식약청인정1호
    ◈강남33평아파트 반값입주
    강원도 찰옥수수 9,900원
    [속보]영어가 느리게들렸다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지적재산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Copyright 2006 The Hankyor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