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초록마을 | 교육과미래 | 투어 | 쇼핑

통합검색기사검색

한토마

사설·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문화 | 과학 | 만평 | Editorials | 전체기사 | 지난기사

구독신청 | 뉴스레터 보기

편집 2005.06.05(일) 17:46

그 누나


“내가 얼마나 대학을 가고 싶어 했는지 아무도 모른다. 그러나 돈 때문에 모든 걸 포기해야 했다. 남동생들도 있고, 요즘 들어 엄마도 자주 아픈데…. 내가 철없이 굴 순 없다. 아버지만 살아계셨어도…. 20살, 나는 늘 우울하다.”

고등학교 2학년 때, 두살 위인 교회 누나를 친누나처럼 따랐던 적이 있었다. ‘아무 것도 아닌 것’이 ‘세상의 모든 것’처럼 보이던 시절, 누나에게 뜬구름 잡는 고민을 털어놓으며 유치하게도 내 일기장을 건넨 적이 있다. 10일쯤 지났을까? 누나는 내 일기장에 자신의 일기를 적어 다시 내게 보내왔다.

당시 누나는 여상을 졸업하고 투신사에 막 다니고 있었다. 일기장을 돌려받기 전까지만 해도 아무런 내색을 않았던 터라, 늘 환하게 웃던 누나가 그런 아픔을 지니고 있었는지 전혀 몰랐다. 어쩌다 그때가 생각나면, 잊혀지지 않는 이 구절이 지금도 내 가슴을 아린다.

글쓰기를 좋아했던 누나는 몇 년 뒤, 남동생들이 대학을 들어간 이후, 방송통신대학 국문학과에 진학했다. 그때 대학을 다니던 나는, 누나가 애써 번 돈을 들여가며, 공부시간을 확보하려 투신사에서 월급이 적은 조그마한 개인회사로 직장까지 옮기는 것이 여러모로 잘못된 판단이라 생각했지만,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너무 흔한 이야기다.

고교시절의 또다른 이야기. 82년 어느날, 갑자기 중고등학교 학생들이 동네별로 일제히 소집된 적이 있다. 내가 살던 대구뿐 아니라, 전국이 다 그러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아마도 전두환 정권이 대학생 반정부 시위를 미리부터 통제하려는 시도가 아니었던가 추정된다. 소집장소인 동네 학교 운동장에서 학생들은 동별로, 학년별로 또 나뉘었다. 내가 속한 그룹은 남학생 3명, 여학생 1명이었다. 처음 보는 담당 선생님이 대표를 뽑으라고 했다. 나를 제외한 2명의 남학생은 공업고등학교를 다니고 있었고, 그중 한 명은 그 학교의 중대장(당시는 교련시간에 학생들을 군대 편제로 나눠 학급 반장은 소대장, 세 학급 대표는 중대장, 학년 대표는 대대장, 학생 대표는 연대장으로 불리던 때였다)이었다. 분단장도 아니었던 나는, 당연히 “이 친구가 적격일 것 같습니다”라고 건의했고, 다른 학생들도 고개를 끄덕였다. 그런데 그 선생님은 계속 미적대며 나를 ‘동네 대표’로 뽑으려 했다. 빨리 벗어나고 싶은 어색한 분위기였다. 말은 안 했지만, 거기에 있던 모두는 이유를 알고 있었다. 내가 인문계 고등학교를 다니고 있었기 때문이다.

전여옥 한나라당 대변인이 며칠 전 “우리 국민의 60%가 이미 대학을 나온 국민이기 때문에 다음 대통령은 대학을 나온 사람이 돼야 한다”고 말해 시끄럽다. 전 대변인은 자신의 발언이 문제가 되자 진의가 ‘왜곡’됐다며, “학력 지상주의를 옹호하는 것이 아니라, 배우지 못한 것에 콤플렉스를 지니고, 배운 사람들에 적개심을 품고 있는 사람이 다시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된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전 대변인의 발언 기사를 읽으면서 한동안 잊고 있었던 ‘그 누나’가 갑자기 생각났다. 아마도 이미 오래 전에 ‘돌아와 거울 앞에 섰을’ 누나가 이런 일로 마음 아파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누나의 젊은 날 아픔이 ‘대학 나온 60%’들로부터 ‘콤플렉스’라는 이름으로 불리지 않았으면 좋겠다. 또 대학을 나오지 못한 40%의 ‘나머지 사람들’이 60%의 ‘대학을 나온 사람들’에게 적개심을 품고 있는 사람처럼 비치지도 말았으면 좋겠다.

권태호 기자 ho@hani.co.kr


| |



☞ 기사에대한의견글쓰기 | 목록보기 | ▶ 토론방가기


7208학력은 인정하되 학력만을 인정하진 말자. 혜지2005-12-25
7207자진 삭제하였습니다은빛여울2005-12-19
7206의학전문대학원 제도의 문제점백두대간인2005-12-02
7205Pythagoras FLT 4 color pr이재율2005-12-01
7204인생에 대한 믿음과 성공감자바쓰2005-11-28


가장 많이 본 기사

[사설·칼럼]가장 많이 본 기사

•  하니 잘하시오
•  자유토론방 | 청소년토론마당
•  토론방 제안 | 고발합니다
•  한겨레투고 | 기사제보

쇼핑

한입에 쏘옥~
  유기농 방울토마토!

바삭바삭 감자스낵!!

속살탱탱 화이트비엔나소시지~
딱 1번만 짜는 초록참기름~
건강한 남성피부 포맨스킨~

여행

신개념 여름 배낭의 세계로
2005 실크로드 역사기행!
천년의 신비 앙코르왓제국
전세기타고 북해도로~!

해외연수/유학

캐나다 국제학생?!?
세계문화체험단 모집
캐나다 대학연계 프로그램
교환학생 실시간 통신원글

클릭존

남성,확실한1시간대로?
고혈압관리-식약청인정1호
◈강남33평아파트 반값입주
강원도 찰옥수수 9,900원
[속보]영어가 느리게들렸다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지적재산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Copyright 2006 The Hankyor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