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사검색



  • 편집자에게
  • 광고안내
  • Site Map
  • 신문구독신청
  • 편집시간 2000년07월19일19시01분

    한겨레/ 사설·칼럼/ 특별기고
    [특별기고] 동인문학상 후보작을 거부한다

    나는 7월14일자 <조선일보>를 우연히 보고서야 내가 지난 5월에 13년 만에 간행한 장편소설 <오래된 정원>이 동인문학상의 심사대상에 올라 있는 것을 알게 되었다.

    최근에 나는 책을 내고 나서 여러 신문사와 합동기자간담회를 하면서 계기가 되어 <주간조선>과 <조선일보>에 인터뷰를 하게 되었고, 그 일로 `<조선일보>의 파쇼적 논지'에 반대하는 이들로부터 내 책을 낸 창작과비평사와 함께 싸잡혀서 질문과 항의를 받은 적이 있었다.

    솔직히 밝히자면 나는 시장에 내놓은 상품으로서의 책의 광고와 선전에 어느 매체가 동원되든지 알 바 없다는 생각이었다. 왜냐하면 책의 내용과 추구하는 가치는 변하지 않을 테니까. 따라서 내 책에 쓰여진 내용에 대하여 인터뷰에 응하는 것은 시장에의 대응이라고 생각했던 것이다. 시장에서 힘을 얻지 못한 문화 물건이 대중에 대한 영향력을 가질 수는 없다는 게 평소의 생각이었다.

    그러나 군사 파시즘과의 결탁으로 성장한 <조선일보>는 침묵과 수혜의 원죄의식으로 동참하게 된 기득권층의 이데올로그로서 막강한 언론권력을 누리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지난 시대에 사회의 기초 공리는 억압에 의하여 말살되거나 부인되었으며 그 반대의 가설이 산더미처럼 재생산되었다. <조선일보>로 대표되는 수구 언론이 우리의 역사발전을 위해서도 개혁되어야 한다는 것은 시대적 당위일 것이다.

    그렇다고는 해도 자본주의 시장을 향하여 `전업작가'로 먹고 사는 나로서는 책을 내놓고 다른 상품들처럼 광고와 소개는 하여도 그 지면에 글은 쓰지 않겠다는 원칙을 세워 두고 있었다. 요즈음에 생각이 정리된 뒤에는 어떠한 빌미도 주어서는 안 된다는 쪽으로 생각이 굳어지고 말았다.

    왜 또 내가 해야 되냐? 하는 푸념도 나오고 귀찮으니 옆으로 비켜서 버릴까 하는 생각도 들었지만 역시 `앞장서서 편들기'는 작가의 옳은 밥 먹는 자세이기도 할 것이다. 이와 함께 이른바 `안티 조선' 측이 소극적 진영주의로 `충실한 반대당' 식의 내부적 권력이 되어 버릴 위험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언론 개혁을 위한 구체적이고 대중적인 운동의 대안을 내놓아야 할 것이다.

    다시 내게 관련된 동인문학상의 심사경위로 돌아가자면, <조선일보>는 몇몇 작가 평론가들을 `종신 심사위원'으로 선정해서 `공개적'으로 심사한다고 한다. 심사위원들 면면을 살펴 보니 문단에 나온 지 38년이 되는 내게는 선배보다는 후배가 더 많았다. 심사의 대상이 된 후보자들도 수십년 차이가 나는 젊은이들이 대부분이었다.

    요즈음 <조선일보>는 정치·경제·사회면에서는 종전보다 더욱 반개혁적이면서도, 문화면에서는 `다양성'을 보여 주려고 하는 교묘함을 보이고 있으며, 보다 이질적인 문인들에게는 단 몇 매짜리의 칼럼 한 편에 다른 신문의 무려 다섯 배 가까운 원고료를 지불하고 있다.

    어려운 시기에는 냉전적 공격과 터무니없는 폭로로써 `권력'을 누리고 이제는 또 다른 방식으로 이를 유지해보려 하는 것인가?

    죽을 때까지 심사를 한다면 그 위원들과 <조선일보>는 앞으로도 수십년간 불변할 것인지. 앞으로 수십년 동안 수많은 미래의 심사 대상자를 동시에 관리하려는 것인지. 전망이 안 보이는 자들은 역사는 과거에서 지금까지 불변할 것이라고 믿겠지만, 하늘 아래서 역사와 사람의 가장 큰 특성은 변화에 있다는 것을 오늘도 우리는 보고 있다.

    문학상의 상업주의와 사이비 권력놀음 따위의 문제점이 지적된 것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실상은 <조선일보>가 특정 문인 몇 사람을 동원하여 한국문단에 줄 세우기 식의 힘을 `종신토록' 행사하겠다는 것이다.

    늙은이 젊은이 할 것 없이 무차별적으로 같은 잣대 위에 올려 놓고, 공개된 신문지상에서, 불공평하게도 의견을 내놓은 자들의 이름은 공개하지 않은 채, 내용과 별 상관도 없는 말 몇 마디로 `탈락'이니 `잔류'니 하고 치워버리는 것은 누가 누구에게 부여한 권리인가? 무슨 경품 뽑기 대회도 아니고 불량품 가려내기도 아닐진대, 편 가르기와 줄 세우기 식의 사이비 권력놀음을 당장 걷어 치워라.

    심사에 동참한 동료 문인들에게도 엄중히 항의하건대, 나는 변변치는 않지만 떳떳하게 살 권리가 있는 한 사람으로서 더 이상 욕을 보이지 말아 주기를 부탁하는 바이다.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문학상이 세계관의 한 표현일진대 나는 <조선일보>측의 `동인문학상'뿐만 아니라 현대문학에서의 동인의 위치에 대하여도 이견이 있는 사람이며, 따라서 귀측의 심사대상이 되는 것을 거부한다는 입장을 일단 밝혀두려고 한다.

    2000년 7월 19일 황 석 영





    [Home | 사설칼럼|기획연재|정치|경제|사회|스포츠|국제|증권|문화생활|정보통신|만화|전체기사] []
    copyright(c)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