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수준도 안 되는 일본 문부상 망언
일본 시민단체들이 지난주말 <요미우리신문>에 후소사판 역사왜곡 교과서의 채택 거부를 촉구하는 의견광고를 싣고, 이런 교과서로는 아시아 이웃들과 사이좋게 지낼 수 없다고 호소한 것은 일본내 양심세력의 저력을 보여주는 것이다. 한·중·일 역사 공동교재인 <미래를 여는 역사> 발간에 주도적 구실을 한 ‘아시아 평화와 역사교육 연대’도 일본 신문에 의견광고를 내기 위해 국내에서 모금활동을 벌이고 있다.

한국과 일본 시민단체들이 연대활동을 강화하는 것은 바람직한 일이지만 국내 시민단체가 이례적으로 일본 매체에 직접 광고를 내기로 한 것은 왜곡교과서 저지운동이 그만큼 어렵게 전개되고 있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집권 자민당의 중앙과 지방 조직이 후소사 교과서의 보급을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있어 이 교과서의 채택률을 4년 전의 0.039% 수준에서 묶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일로 여겨지고 있다. 우익 진영은 10%대 돌파를 공언하고 있는 실정이다.

한-일 우호협력 확대에 역행하는 쪽으로 상황이 돌아가는 데는 나카야마 나리아키 문부상의 잇따른 망언 탓도 크다. 교과서 검정작업을 총괄하는 문부과학성의 책임자인 그는 군대위안부, 강제연행이라는 말이 교과서에서 줄어들어 좋았다고 말해 말썽을 일으켰던 장본인이다. 그는 그제 한 강연에서 자신에게 온 전자우편의 내용을 소개하는 형식을 빌려 “(위안부가) 전쟁터에 있는 불안정한 남자의 마음을 달래주고 일정한 휴식과 질서를 가져온 존재라면 자존심을 갖고 임할 수 있는 직업이었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선진국 정부의 각료, 그것도 후세의 교육문제를 담당하는 각료로서는 입에 담을 수 없는 망언이다. 일본의 수준이 이것밖에 안되는지 분노를 넘어 처연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



기사등록 : 2005-07-11 오후 09:43:00기사수정 : 2005-07-13 오전 04:00:29
한겨레 (http://www.hani.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